PROMOTION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이롭게 하기 위한 기술이 무엇인지 항상 연구하고 있습니다

새누 뉴스

고객 여러분께 SEANU의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전달해 드립니다.

  • 등록일2019-08-19
  • 작성자관리자
  • 조회수113

(CJ대한통운) `365일·24시간 언제나` 無人락커에서 택배 보내세요.


택배 이용자가 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무인락커로 택배 상품을 접수, 발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CJ대한통운이 전국에 설치된 무인 락커를 활용해 365일, 24시간 내내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용자는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에도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고, 택배기사도 부재중인 소비자의 상품을 집화하기 위해 별도 방문하지 않아도 돼 양측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CJ대한통운은 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 락커를 기반으로 24시간 택배를 접수, 발송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무인 락커 중소기업과 제휴해 전국 300여 지역에 접수·발송 기능이 더해진 무인 택배함 1000대를 개장한다. 대학교, 편의점 등에서 스마일박스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아파트 무인 락커 전문업체 헤드, 무인 락커 임대 전문업체 새누 등과 전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인택배함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1인가구나 맞벌이가구가 증가하며 택배를 직접 보내거나 받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 문화에 따라 무인함 이용자가 늘고 있다. 

이에 신규 입주 단지, 지하철 역사, 관공서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지만 상품을 받는 배송지 기능만 갖춰 보낼 택배가 있는 수요는 충족하지 못했다.


CJ대한통운이 이번에 내놓은 무인 락커 활용 택배는 애플리케이션에서 상품접수, 무인택배함 검색, 결제까지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에서 주소지, 상품 정보 등의 내용을 기입하고 GPS(인공위성위치정보) 기반으로 검색된 가까운 무인택배함을 선택한 후 요금을 결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상품의 크기와 무게에 따라 3500~5000원으로, 도서 제주지역은 요금이 추가된다. 15시까지 접수된 상품은 당일 집화하며 이후 접수 건은 다음 날 집화한다. 


무인 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이용 가능하다는 것이다. 접수 후 택배기사가 올 때까지 기다리거나 접수처를 직접 방문할 필요가 없다. 택배기사와 만날 수 없는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 시간에도 이용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사용자 중심으로 구현한 무인 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로 개인 간 택배를 주고받거나 반품을 보내고자 하는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뿐 아니라 택배기사, 화주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그 혜택이 선순환될 수 있도록 퍼스트 마일(최초 접점)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목록으로